강릉문화재단

[강원일보][평창의 꿈을 열다 - 개최지는 지금]외국인이 더 찾는 올림픽 음식홍보관 `맛봄'

관리자 | 조회 117 | 작성일 2018-02-15

   

[평창의 꿈을 열다 - 개최지는 지금]외국인이 더 찾는 올림픽 음식홍보관 `맛봄'


     


◇올림픽 음식홍보관 `맛봄'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.

한국의 길거리 음식을 모두 맛볼 수 있는 올림픽 음식홍보관 `맛봄'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.

올림픽 음식홍보관 맛봄은 지난 9일 강릉역 입구 맞은편 가설텐트 내 11개 음식점으로 개장했다.

홍보관은 올림픽을 보기 위해 강릉을 찾은 관광객들이 간단한 식사와 음식을 맛 볼 수 있도록 닭강정, 만두, 떡볶이, 어묵, 회덮밥, 김밥, 토스트, 닭꼬치 등 길거리 음식을 중심으로 구성됐다. 가격도 3,000~5,000원 등으로 비교적 저렴해 KTX를 타고 강릉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`꼭 들르는 관광명소'가 되고 있다.

입소문이 나면서 내국인 관광객보다 외국인 관광객들의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. 강릉문화재단 측은 패럴림픽이 끝나는 3월18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맛봄을 운영한다.

평창올림픽취재단=조상원기자

2018-2-14 (수) 17면


  • 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다음글
[이데일리][평창] 올림픽보다 더 재미있는 '겨울축제 3선'
현재글
[강원일보][평창의 꿈을 열다 - 개최지는 지금]외국인이 더 찾는 올림픽 음식홍보관 `맛봄'
이전글
[강원도민일보]외국인 입맛 잡은 강릉음식관 ‘북적’